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주 뺑소니 치고선 후배에게 “네가 한걸로”…집유, 왜

국민일보DB

음주운전을 하다가 뺑소니 사고를 낸 뒤 ‘운전자 바꿔치기’까지 한 20대 운전자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27일 울산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노서영)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1년 9월 밤 울산의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치는 사고를 낸 뒤 그대로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를 당한 오토바이 운전자는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A씨는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떠난 뒤 동네 후배 B씨에게 연락해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냈는데, 네가 운전한 것처럼 해 달라”고 부탁했다. 실제로 B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자신이 차를 몰다가 사고를 낸 것처럼 진술하고 음주 측정도 받았다고 한다.

B씨에게는 범인도피 혐의로 벌금 150만원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교통사고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하고 반성하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