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번스, 셰플러·영 연파하고 마지막 ‘매치킹’ 등극

매킬로이, 셰플러 2&1 꺾고 3위 입상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오스틴CC에서 끝난 월드골프 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샘 번스가 아내 캐롤라인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세계랭킹 15위 샘 번스(미국)가 마지막 ‘매치킹’에 올랐다.

번스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오스틴CC에서 열린 월드골프 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2000만달러) 마지막날 결승전에서 캐머런 영(미국)을 맞아 5개홀을 남기고 6홀을 앞선 6&5의 완승을 거뒀다.

1999년에 시작된 이 대회는 올해 대회를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따라서 번스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마지막 매치킹이 된 셈이다. 작년 5월 찰스 슈와브 챌린지 이후 약 10개월 만에 맛보는 PGA투어 5승째다. 우승 상금은 350만 달러(약 45억5000만원).

번스는 앞서 치러진 준결승전에서 대회 2연패에 나선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를 상대로 21번째홀까지 가는 연장 혈투 끝에 승리를 거뒀다.

지난 시즌 PGA투어 신인왕인 영은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연장 1차전에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체력적으로는 번스에 유리한 상황이었으나 번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생애 첫 승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출발은 영이 좋았다. 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 가지 못했다. 5번홀(파4)에서 번스가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했고, 6번홀(파5)에서 역전했다.

전반 9홀에서 3홀 차이로 앞서면서 승기를 잡은 번스는 10번홀(파4)부터 12번홀(파5)까지 3개홀 연속 버디로 영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그리고 13번홀(파4)에서 카운터 펀치가 된 버디를 추가해 백기를 받아냈다.

경기를 마친 뒤 번스는 방송 인터뷰에서 “지난 3~4주 전부터 이 대회를 준비했다. 4강전에서 셰플러에게 승리한 것이 주효했다”고 우승 원동력을 설명했다.

결승전이 싱겁게 끝나면서 오히려 관심이 집중됐던 3-4위전에서는 매킬로이가 승리를 거뒀다. 매킬로이는 전반 9홀에서 1홀 차이로 앞선 뒤 16번홀(파5) 버디로 2홀차 리드를 지켰다. 그리고 도미가 된 17번홀(파3)에서 파를 잡아 역시 파에 그친 셰플러를 꺾고 3위에 입상했다.

이 대회 우승 상금은 350만달러(약 45억5000만원), 준우승 220만달러(약 28억6000만원), 3위 142만달러(약 18억4000만원), 그리고 4위는 114만 5000달러(14억8000만원)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