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다세대 주택서 불… 나이지리아 어린이 4명 참변


27일 오전 3시28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의 한 3층짜리 다세대 주택 2층에서 불이 나 잠자고 있던 어린이 4명이 숨졌다.

숨진 어린이들은 모두 나이지리아 국적으로 11세 여아와 7세·6세 남아, 4세 여아로 이들은 남매 사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숨진 어린이들의 부모는 화상 등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2층 거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현장에서 범죄를 의심할만한 정황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40여분 만인 오전 4시16분쯤 진화됐다.

이 곳 주택에 살던 다른 나이지리아인 3명과 우즈베키스탄인 2명, 러시아인 1명 등 6명이 경상을 입고 37명은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세대 주택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모두 11가구(41명)가 거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산=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