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할래요?” 40대男 유인…때리고 돈뺏은 10대 8명

모텔서 집단 폭행…5100만원 뜯어내

국민일보DB

성매수를 시도한 4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해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성매매를 미끼로 4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해 때리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로 고교생 등 10대 8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오전 채팅앱으로 알게 된 40대 남성을 성매매 조건으로 관악구 봉천동의 한 모텔로 유인해 집단 폭행하고 휴대전화로 5100만원을 이체받은 혐의(특수강도)를 받는다.

피해자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등을 분석해 범행 당일 봉천동 오피스텔과 동작구 사당동 등의 주거지에 숨어 있던 이들을 모두 붙잡았다. 이들은 촉법소년(형사 미성년자)에 해당하지 않아 전원 형사처벌 대상이다.

경찰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피해자도 성매매 혐의로 입건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