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도주’ 카자흐인 2명 중 1명, 대전서 잡혔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전경.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이 불허된 뒤 달아난 외국인 2명 가운데 1명이 도주 17시간 만에 검거됐다.

27일 인천공항경찰단은 CCTV 등을 토대로 추적해 카자흐스탄인 A씨(21)를 전날 밤 9시40분쯤 대전에서 붙잡아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4시20분쯤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 제4활주로 북측 지역에서 같은 국적의 B씨(18)와 공항 외곽 울타리를 넘어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지난 24일 오전 입국 불허 판정을 받았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 대기실에서 송환 비행기를 기다리다가 빠져나와 터미널 1층 버스 게이트 창문을 깬 뒤 활주로 지역으로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다른 카자흐스탄인들과 함께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려고 했으나 입국이 불허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를 추가로 쫓고 있다.

경찰은 도주 과정에서 발생한 재물손괴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