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화 마니산 화재, 17시간여 만에 주불 진화

강화도 마니산 화재 진화 작업. 산림청 제공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지난 26일 오후 2시44분쯤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산92 일대 마니산 초입에서 발생한 화재의 주불을 17시간16분 만에 진화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산불에는 산불진화헬기 11대, 산불진화장비 39대, 산불재난특수진화대원 등 인력 1426명이 투입됐다.

산림당국은 산불 확산 방지와 조기 진화를 위해 26일 오후 4시30분 산불 1단계를 발령하고 초대형 헬기를 포함 산불진화헬기를 집중 투입, 진화에 전력을 다했다. 산불 1단계는 산불지점 평균풍속이 초속 2∼4m 이상이고 피해 규모가 10∼3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소방당국도 26일 오후 3시24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국가 지정 보물 대웅전을 보유한 사찰인 정수사와 주변 시설로 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오후 4시11분 대응 2단계로 상향했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고,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야간에는 열화상 드론으로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는 등 방화선 구축과 밤샘 진화로 산불 확산을 최소화했다.

그러나 산림·소방당국은 한때 건조한 날씨, 강한 바람, 급경사, 암석지대 등에 막혀 진화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이 불로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 다만 축구장 30개 크기에 달하는 산림 22만㎡가량이 탄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 인근에 거주하는 동막리 주민 일부도 대피했다가 안전하게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림당국 관계자는 “현장의 산불이 재발되지 않도록 잔불 진화와 뒷불 감시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산불 예방을 위해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