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특사경, 집단급식소 식재료 공급업체 기획단속

도내 750개 집단급식소 등 식재료 공급 대상
불량 식재료 유통 사전 차단…안전 환경조성


경남도 특별사법경찰이 27일부터 5월12일까지 집단급식소 식재료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관계기관 합동 기획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도 식품유통담당부서와 도 교육청, 해당 시·군 등이 함께 도민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급식 환경조성을 위한 것으로 도내 750개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소가 대상이다.

최근 식재료 가격상승 등 물가는 계속 오르는 데 반해 급식 식재료의 공급단가는 반영되지 않음에 따라 도는 소비(유통)기한 변조 및 원산지 둔갑 등 원가 절감을 위한 불량 식재료 유통의 위법행위 사전 차단을 위해 기획단속을 한다.

특히 도 특사경은 단속기간을 나눠 27일부터 4월7일까지는 도 교육청과 합동으로 학교급식 현장에서 제기되는 저품질 식재료 납품 등 위장 의심과 불성실 식재료 공급업체에 대해 업체 등록지에서의 작업 여부 등을 집중 단속 한다.

이어 4월10일부터 5월12일까지는 도 식품유통 담당부서와 합동으로 무신고 및 신고 영업 외 영업행위,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판매, 저품질 식재료 공급, 냉장·냉동제품의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원산지 거짓 및 혼동 표시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김은남 도 사회재난과장은 “학교, 어린이집 등 집단급식소는 많은 학생과 도민이 식사하는 시설로 불량 식 재료 유통 시 대형 식중독 사고로 이어질 위험에따라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중요 하다”며 “도민의 먹거리 안전과 건강 확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