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HD현대인프라코어, 사명서 두산 뗀다


HD현대 건설기계부문 계열사 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그룹 편입 1년 반만에 사명에서 두산을 빼고, HD현대인프라코어로 재출범했다.

HD현대인프라코어는 27일 인천시 동구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기존 현대두산인프라코어에서 HD현대인프라코어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HD현대인프라코어는 올해 론칭한 신규 건설장비 브랜드 ‘디벨론(DEVELON)’에 이어 사명에서도 더 이상 두산을 사용하지 않게 됐다.

앞서 지난 22일 현대건설기계가 ‘HD현대건설기계’로 사명을 바꿨고, 현대제뉴인은 오는 28일 주총에서 ‘HD현대사이트솔루션’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이번 사명 변경을 통해 건설기계 3사는 시너지 극대화와 함께 HD현대의 일원이라는 정체성 강화를 꾀한다.

조영철 HD현대인프라코어 사장은 주총에서 “새로운 이름과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글로벌 무대에서 그룹을 대표할 수 있는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며 “전동화, 친환경, 무인화 기술 등 고객들이 요구하는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스마트 건설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