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 ‘초거대AI’ 만든 광고 '올해의 광고상' 대상

AI ‘엑사원’이 그린 봄 이미지 활용한 광고


LG의 초거대 인공지능(AI) ‘엑사원(EXAONE)’이 그린 봄의 이미지를 활용해 제작한 신문광고 3편이 ‘올해의 광고상’에서 인쇄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LG가 27일 밝혔다.

한국광고학회가 주최하는 올해의 광고상은 권위 있는 국내 광고제 중 하나다. 광고 분야 전문 교수들이 수상작을 심사한다. 학회는 독창성과 적합성, 완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최종 수상작을 선정한다.

LG는 지난해 2월 초거대 AI 엑사원이 ‘새싹이 움트는 봄’이라는 문구를 이미지로 만들어 세 편의 신문광고를 제작했다. 광고에 생성형 AI가 스스로 그린 이미지를 적용한 국내 첫 사례다. LG 측은 “창의성이 필요한 광고 분야에서도 생성형 AI가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했다.

LG의 신문광고 시리즈는 ‘따뜻한 봄, AI가 전해 봄’, ‘인공지능이 그린 봄’, ‘시작해, 봄·도전해, 봄’으로 구성됐다.

LG 엑사원은 세계 최대 수준인 6000억 개 이상의 말뭉치와 이미지 및 텍스트로 짝지어진 3억5000만 장 이상의 데이터를 학습해 언어와 이미지 간의 양방향 데이터 생성을 구현한 초거대 AI다. 이번 광고를 통해 엑사원이 스스로 학습해 사고하고 판단하며 언어의 맥락을 이해해 새로운 이미지를 창작하는 능력을 보여줬다고 LG 측은 평가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