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럽발 은행권 불안 차단… 금융당국 “은행 입출금 동향 이상없어”

금융당국, 은행권 입출금 동향 실시간 점검


미국발 은행 파산에 이어 독일 도이체방크의 부도 위험이 높아지는 등 글로벌 금융위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금융당국은 국내 은행의 입출금 동향에 이상이 없다고 보고 있다. 다만 실시간 점검을 통해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27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주부터 시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 등 금융회사에 대한 입출금 동향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대형 시중은행의 경우 예금자들의 움직임이 없으며 인터넷전문은행의 경우 금리 등에 조금 더 민감할 수 있는데 오히려 예금이 늘어난 곳도 있다”며 “실시간으로 은행 등 금융회사의 입출금 동향을 체크하고 있으며 현재로선 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사태 등 여파로 예금자 불안이 커질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실시간 점검을 했지만 예금 보호한도인 5000만원 이상을 보유한 일부 예금자들이 한도를 넘는 액수를 일부 이체한 것 외에는 입출금 동향에 이상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인터넷전문은행의 경우 1인당 평균 예금액은 200만원대로 크게 높지 않은 수준인 탓에 고객 자금이 이탈할 가능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국내 금융회사의 부보 예금(예금보험제도 적용을 받는 예금) 가운데 5000만원 이하 예금자 수 비율은 전체의 98.1%에 달한다. 뱅크런(현금 대량 인출 사태) 가능성이 사실상 희박한 환경인 셈이다. 게다가 금융당국은 뱅크런 등 경제에 비상 상황이 발생했을 때 미국처럼 ‘예금 전액 보호’ 조치를 대응 카드로 고려할 수 있도록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 점검에도 나섰다.

현재 국회엔 예금자 보호 한도를 1억원으로 상향하는 내용을 포함한 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금융시장 충격 등으로 일시적으로 자금난에 처한 금융회사에 예보가 선제적으로 유동성 지원을 하는 금융안정계정 도입 관련 법안도 상정돼 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