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산사태 예방’ 132억 투입…사방사업 확대


경기도는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산사태 등 산림재해를 예방하는 사방사업에 13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사방사업은 집중호우 시 큰 나뭇가지나 돌덩이가 빗물로 인해 하부로 쓸려 내려와 피해를 주는 것을 막기 위해 사방댐 등 산림재해 예방 공작물을 설치하거나 황폐지를 녹화하는 사업이다.

도는 올해 사방사업 추진에 지난해 78억원 대비 69% 증가한 132억원의 예산을 투입, 우기 전인 6월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1986년 사방댐 6곳 설치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사방사업과 산사태 복구사업으로 사방댐 991곳을 설치했다. 올해는 사방댐 30곳을 추가 조성해 도내 사방댐이 1000개를 돌파할 전망이다.

도는 사방댐 외에도 계류보전사업(계곡물의 유속을 줄이고 토사의 침식을 방지하기 위해 하는 사업)14㎞, 산지사방(황폐한 산지에 나무를 심는 사방공사) 12㏊를 추진할 계획이다.

기존에 조성된 사방시설물 중 422곳에 대해서도 안전점검을 통해 준설과 보수사업을 하는 등 사방시설이 재해 예방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할 예정이다.

도는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올해 초 타당성 평가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했고, 3월 해빙기 이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우기 전인 6월 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산사태 취약지역과 인명·재산피해가 우려되는 생활권 주변을 중심으로, 용인시 등 18개 시·군에 총 78억원의 예산으로 사방댐 26곳 조성, 계류보전 8㎞, 사방댐 21곳 준설 등 사방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민순기 도 산림과장은 “지난해 집중호우로 인해 도내 산사태 피해가 다수 발생해 올해는 사방사업 예산과 사업량을 대폭 늘렸다”며 “99%의 산사태 피해가 7월 이후 발생하는 만큼 6월 말까지 사방사업을 집중 추진하고, 산림재해로부터 도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