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운전자 없는 질주” 봄철 졸음운전, 매일 7건 사고 나

졸음운전 교통사고 100건당 2.6명 사망, 일반 교통사고 2배 가까이
고속도로서 치사율 100건 당 6.3명으로 치솟아

국민일보DB

날씨가 따뜻해지는 봄철 졸음 운전으로 인한 교통 사고가 하루에 약 7건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3~5월 발생한 졸음운전 사고는 1833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매일 6.6건이 발생한 셈이다.

졸음운전 교통사고는 다른 교통사고에 비해 치사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교통사고 치사율이 100건당 1.4명인 것에 비해 졸음운전 교통사고는 100건당 2.6명으로 거의 2배 수준이다. 특히 통행 속도가 빠른 고속도로와 일반국도에서 발생한 졸음운전 교통사고는 치사율이 각각 100건당 6.3명과 6.1명까지 올라갔다.

졸음운전 교통사고가 주로 발생하는 시간대는 운전자 연령대별로 달랐다.

20대 이하에서는 오전 4∼8시(28.1%)에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반면 30∼40대는 밤 10시∼오전 2시(28.1%), 50대 이상은 오후 2∼6시(28.8%)에 졸음 운전 교통사고가 가장 잦았다.

공단은 운전자가 3초간 졸음운전 할 경우 시속 60㎞로 달리는 차량은 약 50m, 시속 100㎞는 약 83m를 운전자 없이 질주하는 것과 같은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다고 경고했다.

공단은 그러면서 “차량 내부 공기가 정체되면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로 졸음과 무기력증이 올 수 있다”며 “30∼40분에 한 번씩 환기하고 2시간마다 졸음쉼터나 휴게소 등 안전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혜원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