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현만 “금융산업 경쟁력 높이려면?” 챗GPT에 물어보니…

대한상의 금융산업위원회, 챗GPT 그리고 AI의 현재와 미래 주제 논의

최현만 대한상의 금융산업위원회 위원장(미래에셋증권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앞으로 금융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 알려줘.”

“의사결정을 효율화하고 시장 정보 수집과 처리 그리고 고객 경험 개선에 신기술을 활용해야 합니다.”

대한상공회의소 금융산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이 대화형 인공지능(AI) 챗GPT와 나눈 대화다.

최 회장은 2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금융산업위원회에 참석해 이 같은 사례를 소개했다. 최 회장은 이어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같은 실험 도구들과 자본이 붙으면 그동안의 프로세스를 완전히 탈피하는 거대한 파급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7년 출범해 올해로 17년째인 금융산업위원회는 이날 김선주 연세대학교 컴퓨터과학과 교수(인공지능학과장)를 초청해 최근 챗GPT가 주도하고 있는 AI 기술의 미래와 금융산업과의 접목을 주제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강연을 맡은 김 교수는 AI 기술에 대해 앞으로 이미지, 비디오, 음성 등 다양한 모덜리티가 융합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교수는 “현재 AI 분야에서 언어 기반 영상 편집 및 생성, 영상에 대한 언어 설명과 같은 연구들이 활발히 진행 중”이라며 “음성, 음악, 영상, 언어가 종합적으로 하나의 AI 모델로 통합되는 기술이 실현되면 현재의 채팅 기반 GPT를 넘어 일반인공지능(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AGI) 시대로 넘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AGI는 한정된 범위의 알고리즘 처리를 뛰어넘어 복수의 기능을 통합, 조정해 스스로 분석하고 창조, 실행에 옮길 수 있는 ‘보다 인간에 가까운 AI’를 말한다.

우리나라의 AI 경쟁력은 세계 7위권이다. 영국 데이터 분석 미디어인 토터스인텔리전스의 글로벌AI지수 조사에 따르면 미국, 중국, 영국, 캐나다, 이스라엘, 싱가포르, 한국 순으로 AI 경쟁력이 높다. 한국의 경우 5위에서 7위로 전년보다 순위가 두 계단 하락했다. 이는 AI 인재, 인프라, 연구력, 국가전략 등을 기준으로 AI 경쟁력을 평가·분석한 결과다.

김 교수는 “세계적으로 AI 기술 선점을 위한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이번 챗GPT에서 볼 수 있듯이 미국이 앞서가고 그 격차는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리나라는 격차를 줄이기에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우리나라가 취약한 분야는 AI 인재(28위)와 운영 환경(32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운영 환경은 데이터 관련 규제 및 AI에 대한 사회적 신뢰도 등 제반 조건을 측정하는 지표다. AI 선도국을 따라잡기 위한 대응 과제로 김 교수는 “미국의 오픈AI, 앨런이나 캐나다의 벡터 같은 대표 연구소를 통해 집중화된 AI 연구개발과 인재 육성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앞으로 AI 기술과 금융산업의 접목과 관련해선 “개인화 서비스, 고객 대응 등에 AI의 활용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퀀트 업무 분야에서 파생상품의 가치 평가, 금융시장 위험도 측정, 시장의 움직임 예측 등의 모델링을 통해 금융혁신이 가능하다”고 봤다. 퀀트는 수치화된 자료를 분석하고 계산해 투자 의사결정을 내리는 과정을 뜻한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