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자헛, ‘미국 맛’ 1958 US ORIGIN 출시

27일 서울 영등포구 피자헛 여의도중앙점에서 모델들이 미국 오리지널 스타일을 구현한 '1958 US 오리진'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한국피자헛이 27일 서울 영등포구 피자헛 여의도중앙점에서 행사를 열고 정통 미국식 오리지널리티를 담은 ‘1958 US ORIGIN(오리진)’을 선보였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피자헛 여의도중앙점에서 모델들이 미국 오리지널 스타일을 구현한 '1958 US 오리진'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1958 US 오리진은 ‘한국에서도 미국 현지 피자헛의 피자를 맛보다’를 콘셉트로 미국 스타일로 재해석한 메뉴부터 현재 미국 피자헛 매장에서 판매 중인 동일 메뉴 등 총 10종류의 메뉴를 즐길 수 있다.


27일 서울 영등포구 피자헛 여의도중앙점에서 모델들이 미국 오리지널 스타일을 구현한 '1958 US 오리진' 신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신규 출시를 기념해 배달 주문 고객은 최대 20%, 방문 포장 고객은 최대 30%의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