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효성 안양공장 뒷동산 ‘진달래 축제’…4년 만에 개방

4월 1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효성이 안양시 동안구에 위치한 안양공장 내 진달래 동산과 운동장을 지역주민에게 개방하고 4년 만에 진달래 축제를 재개한다.

효성은 4월 1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효성 안양공장을 개방하고 ‘제41회 효성 진달래 축제’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효성 안양공장 뒷동산에는 약 1만㎡ 넓이의 진달래 군락이 있어 매년 진달래 만개 시기가 되면 분홍빛으로 물든다. 꽃구경뿐만 아니라 캐리커처, 요술풍선, 풍물패 공연 등의 볼거리와 김치전, 떡볶이, 순대 등 다양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효성에서 지원하는 함께하는 재단의 ‘굿윌스토어’에서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일일 장터도 연다.

효성 진달래 축제는 효성의 전신인 옛 동양나이론 당시 안양공장 임직원들이 가족과 친구들을 진달래 동산에 초대한 것이 시초다. 1970년대 후반부터 매년 지역사회에 개방해 왔으나 지난 3년 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축제를 열지 않았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