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영록 전남지사, 장성호 찾아 가뭄대책 점검

영농차질 없도록 특단대책 마련 지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6일 장성군 장성읍 장성댐을 방문, 가뭄으로 인한 농업용수 공급상황 등을 청취하고 취수탑 등 현장을 시찰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본격적인 영농철이 다가옴에 따라 나주, 함평, 장성 등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장성호를 방문해 가뭄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농업용수 사전 확보 등 영농에 차질 없도록 특단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27일 전남도에 따르면 광주·전남 지역에선 2022년 누적강수량 844mm(평년대비 61%), 2023년 누적강수량 93mm(평년대비 73%)를 기록했다. 기상관측 이래 최악의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23일까지 이틀간 평균 21mm(최고 여수 34·최저 함평 11)의 단비가 내렸으나 가뭄 해갈에는 여전히 부족하다.

실제로 전남지역 농업용 저수지 총 3천 208개의 평균 저수율은 54.7%로 평년의 84.3% 수준이다. 특히 도내 저수율의 40.8%를 차지하는 나주·담양·광주·장성호 등 4대호 저수율은 37.9%로 도내 평균 저수율을 밑돌고 있다.

전남도는 현재 저수율로 5월 모내기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되나 5월말까지 비가 내리지 않으면 6월 영농기에는 용수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 저수지 물 채우기, 관정 개발, 양수장 설치 등 가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올해는 지난해부터 가뭄이 계속돼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가장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하천용수나 저수지 중 저수율 여유가 있는 지역을 우선 사용하는 방안 검토”를 요청했다.

장성=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