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희곡’ 편집주간에 대경대 김건표 교수 위촉

“한국 희곡의 다양한 방향성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김건표 교수(오른쪽)가 안희철 한국극작가협회 이사장으로부터 위촉장을 받고 있다. 김건표 교수 제공

한국극작가협회가 발행하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희곡 전문잡지 ‘한국희곡’ 편집주간에 대경대 연극영화과 김건표 교수가 위촉됐다.

27일 한국극작가협회에 따르면 한국희곡은 1979년도에 발행된 한국희곡작가협회 연간희곡집을 전신으로 하고 있으며 올해 봄호(통권 89호)가 발간됐다.

한국희곡을 이끌 편집위원들은 ▲김숙종(희곡작가, 부주간) ▲편집장(김현규, 연출, 극작) ▲김윤미(작가, 계명대 교수) ▲김정근(연출) ▲김혜정(연극) ▲양세라(극문학, 교수) ▲엄현희(연극평론) ▲이승현(극문학, 평론, 경북대 교수) ▲이하미(연출, 작가) ▲이태현(작가) ▲조훈성(극문학, 평론) ▲정수진(한국예술종합학교 교양학부 교수, 연극평론) ▲황승경(연극평론) 씨 등이다.

한국희곡은 여름호부터 작가부터 희곡 독자들 까지 폭 넓은 대중적인 계간잡지로 읽혀질 수 있도록 이 시대의 극작가와 신인극작가들을 발굴하고 다양한 희곡소개와 공연현장, 기획특집, 작가피플, 희곡의 발견, 공연리뷰 등 다양한 코너를 개설하게 된다.

김 교수는 “한국희곡의 전통성을 이어가면서 극작가와 현장이 희곡을 중심으로 한국희곡의 다양한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극작가들의 위상을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한국희곡은 연 4회(봄, 여름, 가을, 겨울) 발행되며 통권 90호 여름호는 올 6월 국내 주요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대구=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