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마약 4종’ 혐의 유아인 구속영장 신청 검토

배우 유아인씨가 27일 마약류 투약 혐의와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로 소환한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씨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27일 유씨를 불러 프로포폴 등을 투약한 경위와 목적을 추궁했다. 유씨는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앞서 유씨는 이날 오전 9시20분쯤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출석해 취재진에게 발언하지 않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경찰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유씨가 2021년 73차례에 걸쳐 4400㎖ 이상의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기록을 넘겨받고 수사를 시작했다. 이후 모발·소변 검사에서 프로포폴만이 아닌 대마·코카인·케타민의 마약류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그중 케타민은 프로포폴처럼 의료용 마취제로 사용되는 물질이다.

경찰은 유씨의 거주지는 물론, 그에게 프로포폴 등을 처방한 것으로 의심되는 서울 강남·용산구 일대 병·의원을 압수수색했다. 또 매니저, 지인, 병·의원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투약 횟수와 경위, 이날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유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유씨가 의료 외 목적으로 프로포폴 등을 처방받았거나 의료기록에 투약 횟수를 축소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병·의원 관계자들에게 의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한 사법처리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