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의 약속 ‘후속타’… 지방 과기원 3곳에 반도체 계약학과

울산·대구·광주 과기원과 협약… 2024년 3월 운영 시작, 매년 신입생 총 100명 선발
반도체 산업 ‘지방 인재 인프라’ 구축…수도권 쏠림 해소 기대

삼성전자가 비(非)수도권에서 반도체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3개 과학기술원과 함께 반도체 계약학과를 만든다. 올해 하반기부터 세 학교에서 신입생 100명을 매년 선발한다.

삼성전자는 국가 반도체 생태계를 강화하고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울산·대구·광주의 3개 과학기술원과 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5일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해야 한다”며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향후 10년간 60조100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힌 이후 내놓은 첫 작품이다.


삼성전자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대구과학기술원(DGIST),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올해 하반기부터 신입생을 선발하고, 내년 3월부터 반도체 계약학과를 운영할 계획이다. 연간 선발인원은 UNIST 40명, DGIST 30명, GIST 30명이다. 삼성전자와 세 학교는 5년간 반도체 인재 500명을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세 학교의 반도체 계약학과는 국내 최초로 학사와 석사를 통합한 과정으로 운영한다. 교육 기간은 5년이다. 특히 반도체 미세화의 한계를 돌파하기 위한 공정 기술 중요성이 커지는 추세에 맞춰 공정 제어기술을 중심으로 과정을 구성했다. 학생들은 반도체 클린룸 실습 같은 현장 교육을 받으며 기존 반도체 설계, 소프트웨어 등의 융합수업을 병행한다.


이번 계약학과 신설로 삼성전자에서 국내 대학과 운영하는 반도체 계약학과는 2006년 성균관대를 시작으로 연세대(2021년), KAIST(2022년), 포스텍(2023년) 등 전국 7곳으로 늘었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계약학과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등록금을 전액 부담하고 소정의 장학금도 준다. 졸업 후에 반도체 부문 취업을 보장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매년 반도체 전문가 260명을 양성하던 기존 일부 계약학과도 정원을 확대할 것”이라며 “이번에 추가된 3개 과학기술원 학생들이 졸업하는 2029년부터는 매년 7개 반도체 계약학과에서 반도체 전문 인재 450명이 배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GIST, DGIST, UNIST는 이날 회사와 학교 관계자 및 해당 지역 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대구·울산에서 각각 반도체 계약학과 신설 협약식을 가졌다. 송재혁 삼성전자 DS부문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서울·대전·포항에 이어 대구·광주·울산에도 반도체 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할 거점을 마련하게 됐다”며 “이는 반도체 강국이라는 위상에 걸맞은 인재를 지속 확보하고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그룹은 반도체 계약학과 이외에도 디스플레이 계약학과, 산학 과제 지원, 박사 장학생, 지방 국립대 지원, 사내 설비를 활용한 대학 연구 인프라 지원 등에 매년 1000억원 이상을 투입해 미래 인재 육성에 나서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