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들, 전두환 손자 전우원에 화답 “도움 주겠다”

전우원, 5·18단체들에 “방문해 사죄하고 싶다”
美 뉴욕 JFK 국제공항서 한국행 비행기 탑승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손자 우원씨가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 공항에서 한국행 비행기 탑승을 앞두고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5‧18 관련 단체들이 사죄의 뜻을 밝혀온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 손자 우원(27)씨에게 “도움을 주겠다”고 화답했다.

27일 5·18 기념재단에 따르면 우원씨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재단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잘못을 더 깊게 배우고 사죄드리고 반성하고 회개하고 싶습니다. 피해자분들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습니다. 도와주실 수 있으면 정말 감사드리겠습니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발송했다.

이에 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공로자회)는 “반성과 사죄를 위해 광주로 온다면 도움을 드릴 수 있다”고 답변했다. 이후 더는 메시지가 오가지 않았다. 5‧18 관련 단체들은 우원씨의 추가 연락을 받으면 협조할 계획이다.

5·18 부상자회‧공로자회는 공지사항을 통해 “우원씨가 방문하면 따뜻하게 맞아줄 것”이라며 “협의가 되면 5·18 민주묘지 참배, 추모승화공간 방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우원씨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뉴욕 JFK 국제공항에서 한국으로 향하는 항공편 예매 내역을 공개하고 “도착하면 바로 광주에 가겠다. 5·18 기념 문화센터에 들러 (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과 이 사건으로 정신적 피해를 본 모든 분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적었다.

우원씨는 이날 JFK 국제공항에서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집에서 5·18은 폭동이었고, 우리 가족이 피해자라는 교육을 받았다”며 “비극을 겪으신 분들의 진실된 이야기·증언을 듣고 깨달았다. 이번 기회를 통해 제대로 된 사죄와 회개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우원씨는 마약을 복용한 뒤의 발언 탓에 불거진 신빙성 문제에 대해 “용기가 부족해 마약을 빌려 말했지만, 마약에 대해선 정말 사죄를 드리고 앞으로는 다시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우원씨는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진행 중인 자신의 마약 투약 혐의 내사와 관련해서는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사죄를 할 수 있는 기회조차 혜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에 따른 광주 방문 무산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말 광주에 가고 싶지만 못하게 된다면 그것도 제 운명이기 때문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