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로의 꿈, 대신 이뤄주자”…AI이미지·패러디 ‘봇물’

동물원 탈출한 얼룩말 ‘세로’에 관심 집중
대공원 측 “세로 삐져있는 상태…암컷 얼룩말 데려올 예정”
주요 외신들도 관심

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얼룩말 세로가 지난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주택가에서 돌아다니고 있는 모습(왼쪽 사진)과 이미지 생성 인공지능(AI)으로 만든 패러디물. 연합뉴스, 스포키 제공

최근 어린이 대공원을 탈출해 서울 도심을 활보한 얼룩말 ‘세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주요 외신들이 잇따라 보도하는가 하면, 세로를 패러디한 게시물이 쏟아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AI 스타트업 라이언 로켓에 따르면, 이미지 생성 인공지능(AI) 워크플로우 웹 플랫폼 ‘스포키(Sporky)’에서 활동하는 국내외 누리꾼들이 하루 만에 세로와 관련된 1250개가 넘는 이미지를 생성했다.

세로를 활용한 패러디 콘텐츠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수백건의 게시물이 등장했고, 수십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네티즌들은 “답답한 동물원을 탈출한 세로의 꿈을 대신 이루어주자”며 패러디 이미지를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해당 사이트에는 ‘UN 콘퍼런스에서 발언하는 세로’, ‘왕좌의 게임 의자에 앉아있는 외로운 세로’, ‘얼룩말과 오토바이’, ‘얼룩말과 K-POP 스타’ 등 다양한 이미지가 게재돼 있어 눈길을 끈다.

한 네티즌은 “대공원에 세로를 보러 갔는데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한다”며 “휴식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허호정 어린이대공원 사육사는 세로의 상태에 대해 “다행히 회복이 잘 돼서 건강하다. 하지만 심리 상태가 사실은 완전히 삐져 있는 상태다. 간식도 안 먹는다는 표현을 확실히 하고 시무룩하게 문만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JTBC 캡처

세로의 동물원 탈출 사건은 CNN, BBC, NBC 등 주요 외신들에도 잇따라 보도됐다.

조경욱 서울 어린이대공원 동물복지팀장은 지난 24일 NBC 뉴스에 “세로가 도로 한복판을 활보하는 영상을 보다가 교통 체증이 심한 와중에 운전기사분들이 차를 가로막은 세로를 조심스럽게 대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고 말했다.

얼룩말 세로가 지난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주택가에서 돌아다니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조 팀장은 “세로의 탈출을 통해 우리 동물원이 얻은 교훈은 (세로가 탈출한 공간을 포함해) 동물원 리모델링을 하루빨리 서둘러야 한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어린이대공원 측은 올해 상반기 안에 세로가 머무는 우리의 울타리를 목제에서 철제로 바꾸고, 오래돼 낡은 건물도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세로는 2021년 태어난 두 살배기 수컷 얼룩말로 부모가 세상을 떠난 이후부터 축사에 홀로 남아 반항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대공원 측은 세로의 안정을 위해 암컷 얼룩말을 동물원으로 데려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3일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서 탈출한 세로는 인근 주택가 등을 돌아다니다가 3시간 30분 만에 마취총 7발을 맞고 생포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