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디지스트-삼성전자 ‘반도체 계약학과’ 설치

디지스트에서 27일 열린 디지스트-삼성전자 반도체공학과(계약학과) 신설 협약식 모습. 디지스트 제공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디지스트)이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 공정 전문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반도체 계약학과’를 설치한다.

디지스트는 27일 대학본부 컨벤션홀에서 남석우·김완표 삼성전자 사장, 국양 디지스트 총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와 반도체 계약학과 설치·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디지스트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 등으로 국가의 반도체 관련 경쟁력 확보가 매우 중요한 시기다. 특히 반도체는 현재 우리나라의 핵심 산업일 뿐만 아니라 AI(인공지능), 자율 주행, 로봇과 같은 미래 산업을 이끌 미래 첨단 산업이다. 이를 위해 반도체소자의 지속적 집적도 향상과 고성능화가 중요하다.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자의 집적도와 고성능화의 문제를 극복하고 반도체 집적 공정 기술의 발전을 이끌 핵심인재가 절대로 필요한 시점이다. 이 때문에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역시 지난해 ‘범 정부 차원의 반도체 인재 양성 시스템 마련’의 중요성을 피력한 바 있다.

이에 디지스트는 삼성전자와 협력해 반도체 계약학과를 도입하고 핵심 인재 양성에 나선다. 디지스트의 경우 학·석사 5년제 통합 과정으로 반도체 계약학과를 운영하며 2024~2028년 매년 30명의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인력 육성 상황에 따라 연장도 가능하다. 아울러 학위 수여자 중 장학생으로 선발돼 삼성전자에 채용된 학생은 반도체 공정 전문 인력으로 양성된다. 삼성전자와 채용조건형 반도체 관련 학과를 신설해 운영하는 학교는 성균관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스텍, 디지스트, 광주과학기술원(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7곳이 됐다.

국양 디지스트 총장은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스트 반도체 연구·교육 인프라를 활용해 현장에서 반도체 기술 혁신을 선도해 나갈 수 있는 글로벌 반도체 전문가를 양성해 나갈 예정”이라며 “대구시와 디지스트가 반도체 설계부터 분석까지 진행 가능한 ‘D-FAB’ 구축을 위해 협업하고 있는 만큼 디지스트의 반도체 전문가가 지역의 내 경제와 신산업 창출의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