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토스 유동성 위기’ 소문에 술렁…대표 “해프닝 같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 연합뉴스

지난 주말 토스뱅크가 대규모 인출 사태(뱅크런)에 휘말릴 수 있다는 이른바 ‘토스 위기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됐다.

토스 위기설은 토스뱅크가 지난 24일 연 3.5% 금리를 가입 즉시 제공하는 선이자 예금 상품을 출시한 것에서 비롯된다.

토스뱅크가 은행에 불리한 ‘선이자 상품’까지 출시하게 된 배경에는 심각한 유동성 위기가 자리 잡고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는 것이다.

국민일보

그러자 토스뱅크는 27일 “유동성이 매우 많다”며 수습에 나섰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터넷은행 5주년 토론회’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유동성 위기설과 관련해 “일종의 해프닝 같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도이체방크 위기설 등으로 금융 시장이 불안해서 생기는 일 같다”며 “실제로는 관련해서 우려할 만한 부분이 전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이자 정기예금은 기존 금융권에 있던 상품으로, 고객에게 이자를 먼저 제공해도 재무적으로는 차이가 없다”고 했다.

홍 대표는 “선이자 예금 상품은 수신을 확보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고객이 이자를 받는 불편한 경험을 개선하고자 출시한 것”이라며 “이는 ‘먼저 이자 받기’ 시리즈 2탄으로, 향후 이것을 브랜딩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