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만원 치킨 시대, 치킨집도 3만개?…외식 가맹점 수 ↑

배달·밀키트 문화 확산에 외식 가맹점 수 ‘껑충’
치킨집은 3만개 육박
가맹점 당 매출은 하락…커피·빵집은 늘어

뉴시스

코로나19를 거치면서 배달, 밀키트 수요가 늘어난 여파 등으로 외식 브랜드 가맹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3만개에 육박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7일 발표한 ‘2022년 가맹사업 현황 통계’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전국의 외식 가맹점 수는 16만7455개로 전년 대비 23.9% 증가했다.

음식점업의 경우 재작년 배달·밀키트 수요가 늘어나면서 외식 브랜드 가맹점이 전년 대비 약 24% 급증했다. 코로나19로 경기는 침체됐지만 오히려 외식 가맹점은 늘어난 것이다.

이는 2013년 통계 작성 이래(2016년부터 발표)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뉴시스

세부 업종별로 보면 본죽 등 한식 가맹점 수가 39.8% 늘어 3만6015개에 달했다. 같은 기간 13.6% 증가한 치킨 가맹점 증가율을 넘어선 것이다.

다만 매년 증가해 온 치킨 가맹점 수는 2만9373개로 늘어나며 3만개에 육박하게 됐다.

치킨 가맹점은 전체 개수와 신규 개점 수 모두 BBQ(2002개·442개 증가)가 가장 많았고, 이어 BHC(1770개·370개 증가) 순이었다.

커피 가맹점 수는 2만3204개로 30.0% 증가했고, 제과제빵 가맹점 수도 5.5% 늘어난 8779개로 기록됐다. 피자 가맹점의 경우 14.7% 증가해 8053개로 집계됐다.

뉴시스

이런 가운데 외식 가맹점당 평균 매출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가맹점당 평균 매출은 2억79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4% 하락했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치킨(-2.2%), 한식(-6.0%), 피자(-6.5%)는 가맹점당 평균 매출액이 줄었다. 다만 커피(6.0%), 제과제빵(2.4%)은 늘었다.

가맹점 평균 매출액 대비 가맹점 평균 차액가맹금(가맹본부가 받는 일종의 유통마진) 비율은 4.3%로 나타났고, 업종별로는 치킨(7.0%), 제과제빵(6.0%), 피자(5.0%) 등이었다.

외식 업종의 개점률은 26.2%(연말 가맹점 수 대비 당해연도 신규 개점 수), 폐점률은 12.6%로 집계됐다.

배달 문화 확산이 외식 가맹점 수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뉴시스

외식, 서비스, 도소매 등 전체 업종을 아우르는 가맹점 수는 2021년 말 기준 33만5298개로 전년 대비 2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역시 최대 증가 폭이다.

공정위는 “한식 업종, 운송 업종(가맹 택시 사업 등), 편의점 업종 등에서 가맹점 수가 많이 증가했다”며 “대부분의 외식, 도소매 업종에서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돼 가맹점 평균 매출액이 감소하는 등 가맹점 운영의 어려움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편의점 가맹점 수는 CU(1만5669개), GS25(1만5402개), 세븐일레븐(1만900개) 순이었다.

가맹본부 수는 작년 말 기준으로 8183개로 전년보다 11.5% 늘었고, 브랜드 수는 1만1844개로 5.6% 늘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