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자기합리화 늪에 빠졌던 듯…실망드려 죄송”

유아인, 12시간가량 조사 받은 뒤 귀가
코카인·케타민·프로포폴·케타민 투약 의심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27일 오후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27일 경찰 조사 받은 뒤 귀가했다.

유아인은 이날 조사를 마치고 오후 9시17분쯤 서울경찰청 마포청사를 나와 취재진에게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자리에 서서 그동안 저를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리게 된 점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유아인은 취재진을 향해 고개를 숙였다. 유아인은 울먹이는 모습도 보였다.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27일 오후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아인은 ‘마약투약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조사에서 제가 밝힐 수 있는 사실을 그대로 말씀드렸다. 개인적으로 제 일탈 행위들이 ‘누구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았다’는 식의 자기합리화 늪에 빠져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 등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27일 오후 경찰 조사를 마친 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를 나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입장 표명이 늦어진 점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런 저를 보시기에 많이 불편하시겠지만 이런 순간을 통해 그간 살아보지 못한 진정 더 건강한 순간들을 살 수 있는 기회로 삼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아인은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유아인은 이날 오전 9시20분쯤 서울경찰청 마포청사로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유아인은 취재진 질문에 응답하지 않은 채 조사실로 들어갔다.

유아인이 투약한 것으로 의심되는 마약류는 코카인과 대마를 비롯해 프로포폴, 케타민 등 총 네 종류다.

최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유아인 모발 정밀 감정 결과를 받았다. 감정 결과에는 코카인과 케타민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달 5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유아인 모발을 채취해 국과수에 모발 정밀 감정을 의뢰했다. 분석 결과 프로포폴과 대마 외에 제3의 마약류 성분도 검출됐다는 답변을 받았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