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도로 ‘비틀’ 한-태 커플… 알고보니 술 아닌 마약

국민일보DB

광주 번화가에서 비틀거리며 거리를 활보하던 남녀가 마약에 취해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연인 사이인 30대 한국인 남성과 태국인 여성에 대해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5일 오후 9시쯤 마약에 취한 상태로 광주 광산구 수완지구의 자동차 전용도로를 걸어다닌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도로에서 비틀거리며 위험하게 걷는 사람들이 있다’는 시민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해 이들을 체포했다.

술 냄새가 나지 않는데 언행이 정상적이지 않다고 판단한 경찰은 두 사람에게 마약류 간이시약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들은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신원 미상의 판매자로부터 필로폰 30만원어치를 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동종 전과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마약을 판매한 일당을 추적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