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저 같은 죄인이…” 체포된 전두환 손자…마약 혐의 인정

경찰, 전씨 마약 투약 혐의 수사
“미국 병원에도 마약 사용 기록있다”
“5·18 유가족께 사과”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해온 손자 전우원 씨가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뒤 출국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씨가 한국에 입국한 직후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28일 오전 6시쯤 전씨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해 압송 중이다. 검은색 정장차림으로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등장한 전씨는 두손을 모은 채 “민폐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전날 전씨에 대한 체포영장 및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전씨가 입국한 즉시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은 전씨에 대해 마약류 투약 등의 혐의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씨는 압송 중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개인)방송에서 제 죄를 피할 수 없도록 전부 다 보여드렸다”며 “미국 병원 기록에도 제가 마약을 사용한 기록이 있으니 그걸 확인해보면 된다”고 말했다. 사실상 혐의를 인정한다는 뜻이었다.

이어 경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그는 “저 같은 죄인이 한국에 와서 사죄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국민 여러분께 정말로 감사드린다”며 “이번에 수사에 최대한 열심히 협조하겠다”고 했다.

5.18 유가족에 대한 사과의 의지도 드러냈다. 앞서 전씨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해 광주민주화운동 유가족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직접 광주로 가겠다고 말했다. 전씨는 이날 공항에서 “수사 받고 나와서 빨리 5.18 단체와 유가족, 피해자분들께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전씨는 지난 13일부터 소셜 미디어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전두환 일가의 비자금을 폭로한 데 이어 본인과 지인들이 마약사범이자 성폭행범이라는 등의 주장을 제기했다. 이어 17일에는 미국 뉴욕에 위치한 자신의 주거지에서 마약을 투약하는 듯한 모습을 자신의 유튜브로 중계하기도 했다.

인천공항=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