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벌써 6조 적자’…최대 흑자국→최대 적자국 반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10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헌법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무역수지 최대 흑자국이었던 중국이 최대 적자국으로 전환됐다.

중국이 한국의 최대 무역 적자국(월간 기준)에 오른 것은 초유의 사태다.

28일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2월 한국의 대중 무역수지는 누적 50억7400만 달러(약 6조5809억원)를 기록했다.

1~2월 대중 적자 규모는 한국의 최대 천연가스 수입국인 호주(-48억1500만 달러·2위)와 최대 원유 수입국인 사우디아라비아(-46억6900만 달러·3위)를 넘어선 수준이다.

3월 무역수지 전망도 어둡다. 지난 1∼20일 기준 지난해 동기 대비 대중 수출은 36.2% 줄고 수입은 9.1% 늘어난 상태다.

이대로라면 연간 기준으로 31년 만에 대중 무역적자를 기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이 대중 무역적자를 기록한 건 1992년(-10억7100만 달러)이 마지막이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근래 들어 중국은 한국의 견고한 무역 흑자국이라는 인식이 이어져 왔다.

중국은 2018년 무역 흑자국 1위(556억3600만 달러)에 이어 2019년 2위(289억7400만 달러), 2020년(236억8000만 달러)과 2021년(242억8500만 달러) 3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무역 흑자국 22위(12억1300만 달러)로 급전직하했다.

대중 무역수지가 이처럼 정반대로 뒤집힌 배경으로는 중국의 ‘제로 코로나’에 따른 지역 봉쇄 정책과 중국산 리튬 등의 가격 급등이 꼽힌다.

이 때문에 중국의 ‘위드 코로나’ 정책이 전개되면서 한국의 대중 수출도 개선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도 있다.

그러나 중국의 산업 고도화로 한국과 수출 구조가 유사해지고 있다는 점에서 대중 무역적자가 고착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찮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