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핵탄두 앞에 선 김정은 사진 공개 “생산 확대”

美 핵추진 항모 니미츠함 부산 입항 맞춰
‘화산-31’ 포함 전술 핵탄두 실물 첫 공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하면서 핵반격 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북한이 전술 핵탄두 ‘화산-31’을 공개했다.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니미츠함의 부산 작전기지 입항을 앞두고 핵무력을 과시할 목적으로 해석된다. 정렬한 핵탄두 앞에 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위력적인 핵무기’ 생산을 확대하도록 지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 위원장의 하루 전 ‘핵무기 병기화 사업 지도’를 보도하면서 여러 종의 전술 핵탄두를 공개했다. 앞서 북한이 핵탄두의 실물을 노출한 적은 없다. 증폭핵분열탄으로 추정되는 탄두나 수소탄이라고 주장해온 탄두만 공개됐다.

북한에서 이날 공개된 전술 핵탄두는 직경 50㎝가량의 크기로 추정된다. 북한 매체들은 가지런히 늘어놓은 핵탄두들 앞에서 관계자들로부터 보고를 받는 김 위원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화산-31 장착 핵탄두들’ ‘600㎜ 초대형방사포 핵탄두’라는 문구가 노출돼 있다.

김 위원장은 “무기급 핵물질 생산을 전망성 있게 확대하며 계속 위력한 핵무기들을 생산해내는 데 박차를 가해나가야 한다”며 “상상을 초월하는 강력하고 우세한 핵무력이 공세적인 태세를 갖출 때야 적이 우리를 두려워하고, 국권, 제도, 인민을 감히 건드릴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무력의 철저한 대응 태세를 다져나가는 사업에서 절대로 만족을 몰라야 하며 핵 력량(역량)의 끊임없는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며 “그 언제든, 그 어디에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게 완벽하게 준비돼야 영원히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국가핵무기 종합관리체계 ‘핵방아쇠’의 정보화 기술 상태를 료해(시찰)하고, 준비된 핵반격 작전계획과 명령서들을 검토했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하면서 핵반격 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관계자들로부터 보고를 받는 김 위원장. 주변의 남성 2명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붉은색 원)됐다. 연합뉴스(조선중앙통신)

북한의 전술 핵탄두는 니미츠함의 부산 입항에 맞춰 공개됐다. 니미츠함을 포함한 미 제11항모강습단은 전날 제주 남방 공해상에서 우리 해군과 연합 해상훈련을 펼친 뒤 이날 오전 부산 작전기지에 도착했다.

미 제11항모강습단은 니미츠함과 더불어 이지스 순양함인 벙커힐함(CG-52), 이지스 구축함인 웨인 메이어함(DDG-108)과 디케이터함(DDG-73)으로 구성돼 있다. 미 해군 항공모함의 한반도 입항은 지난해 9월 22일 로널드 레이건함(CVN-76)을 포함한 미 제5항모강습단이 부산 작전기지로 들어온 뒤 6개월여 만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