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주에 충북권대기환경연구소 개소…올 하반기 가동

6개월 간 예비운영 저감 정책 수립
질량농도 측정기 등 15종 장비 갖춰


충북 도내 대기 오염도를 정밀측정하고 분석하는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가 28일 청주 오창에서 문을 열었다.

대기환경연구소는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직접 설치·운영한다. 미세먼지(PM10, PM2.5) 질량 농도 측정기를 비롯해 중금속 측정기, 암모니아 측정기, 이온성분 분석기 등 15종의 관측(모니터링)용 첨단 장비를 갖췄다.

연구소는 11번째 지역 대기환경연구소로 6개월간 예비 운영을 거쳐 올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연구소는 앞으로 청주지역 고농도 대기오염 현상의 과학적 원인을 규명하고 특성을 파악해 맞춤형 대기오염 저감 정책 수립할 계획이다.

충북은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20㎍/㎥로 전국 평균치(18㎍/㎥)보다 높은 미세먼지 문제가 가장 심한 지방자치단체다. 경기와 충남 등 인근 지역에서 대기오염물질이 넘어오는데다가 소백산맥 때문에 자주 기류가 정체하고 풍속이 느려 대기가 잘 순환하지 못하는 점이 충북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이유로 꼽힌다.

현재 충북의 미세먼지는 시·군이 무인으로 운영하는 도시대기측정소 30곳에서 실시간 농도만 측정, 표출되고 있다. 미세먼지 외에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6개 오염물질을 측정하고 있는데 미세먼지의 성분분석, 특성파악, 발생원인 규명 등에는 한계가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권 대기환경연구소 구축으로 도내 미세먼지 유·출입 경로 파악뿐 아니라 발생 원인과 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연구할 수 있다”며 “고농도 대기오염 현상의 과학적 원인 규명과 특성을 파악해 대기오염 저감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