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측 “노소영, 사실관계 악의적 왜곡해 인신공격”

최태원 SK그릅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국민일보

최태원 SK회장 측이 이혼 소송 중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측의 최근 발언에 대해 “사실 왜곡”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노 관장 측은 27일 최 회장의 동거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을 상대로 30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며 “유부녀인 김 이사장이 상담 등을 빌미로 최 회장에게 적극적으로 접근했다”는 주장 등을 폈다.

최 회장 측은 28일 언론에 입장문을 배포해 “원만한 해결을 위해 대응을 자제해 왔으나, 노 관장이 1심 선고 이후 지속적으로 사실관계를 악의적으로 왜곡해 언론에 배포하는 등 개인 인신공격을 반복해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 관장이) 1심 선고 이후 인터뷰를 통해 일방적 주장과 왜곡된 사실관계만을 토대로 1심 판결이 법리를 따르지 않은 부당한 것이라는 취지로 비판해 국민들이 잘못된 선입견을 갖도록 유도했다”고 했다.

이어 “항소심에 임하면서도 전관 변호사를 선임해 이른바 ‘재판부 쇼핑’으로 재판부를 변경하는 등 변칙적 행위를 일삼았다”고 했다.

최태원 SK그릅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뉴시스

최 회장 측은 전날 노 관장 측의 소송 제기에 대해서는 “소 제기와 동시에 이례적으로 미리 준비해 둔 보도자료를 배포하며 또다시 사실을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확인되거나 확정되지 않은 사실관계를 유리하게 왜곡하고 편집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법리적으로 승소 가능성이 전혀 없고, 변호사 조력을 받는 노 관장도 이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최 회장 측은 또 “이혼하지 않았더라도 ‘이혼소송이 제기된 날 이후에는 배우자 일방은 부정행위 상대방에 대해 불법행위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것이 명확히 확립된 법리”라며 “적어도 노 관장이 이혼의 반소(맞소송)를 제기한 2019년 12월 4일 이후에는 부정행위 자체도 성립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인 간 분쟁이고 가사사건인 점을 고려해 이런 불법적이고 인신공격적인 일방의 주장이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고 법정에서 공정하게 다뤄지기를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최 회장은 2015년 김 이사장과 관계를 언론에 공개적으로 밝힌 뒤 이혼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애초 노 관장은 이혼에 반대했으나 2019년 반소를 내 위자료로 3억원, 재산분할금으로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 50%를 요구했다.

1심은 위자료 1억원과 현금 665억원을 인정한 상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