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난 차량서 빼내자 ‘펑’… 운전자 구한 버스기사들

불이 난 사고차량에서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는 인천교통공사 소속 버스기사들 관련 블랙박스 영상. 인천교통공사 제공

인천교통공사 소속 버스기사들이 사고차량 화재·폭발에서 위험에 빠진 운전자를 구해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28일 공사에 따르면 소속 버스기사 이태석(61)씨는 지난 23일 오후 11시45분쯤 버스 운행을 마치고 차고지로 이동하던 중 인천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중앙 화단을 들이받은 사고차량에 불이 난 현장을 목격했다.

이씨는 즉시 112와 119에 신고했다. 또 때마침 현장을 지나가던 공사 소속 버스기사 황인모(47)씨, 박승일(42)씨와 함께 불이 난 사고차량으로 다가가 폭발 위험 속에서도 에어백에 걸려 갇힌 운전자 A씨를 신속하게 구출했다.

이들 공사 소속 버스기사 3명이 A씨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뒤 실제 사고차량은 폭발했을 뿐 아니라 모두 불에 탔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았다. A씨는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인 0.08% 이상으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는 귀감이 된 이씨 등 소속 버스기사 3명의 공로를 인정하고 포상할 계획이다.

황씨는 “사고차량이 기울어져 있는 상태라 문이 제대로 열리지 않았고 차량 안은 유독가스로 가득했으며 운전자가 찌그러진 차체 및 에어백에 걸려 구출이 쉽지 않았다”고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처음 떠오른 건 가족의 얼굴이었지만 당장 구하지 않으면 운전자가 생명을 잃을 것 같았다”며 “운전자가 크게 타치지 않아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