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오영, 4월부터 희귀·필수의약품 배송 나선다

한국 희귀·필수의약품센터 배송 업체로 선정

생물학적 제제 등 71개 품목


국내 최대 의약품 유통기업인 ㈜지오영은 4월부터 희귀·필수의약품 보관 및 배송을 담당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최근 발표된 한국 희귀·필수의약품센터의 ‘냉장 및 마약류 의약품 등 보관·배송 위탁사업’ 시행계획에 따른 것이다. 정부의 생물학적 제제 및 냉장·냉동 의약품에 대한 유통 강화 정책과 맞물린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정부는 생물학적 제제 및 냉장·냉동 의약품에 대해서 온도기록장치 설치 및 기록·보관 등의 규정을 강화하고 관련 이해관계자 간 조율과정을 거쳐, 각 제품군별 기준 등을 제시한 상태다. 이에 희귀·필수의약품센터가 담당업체 선정에 나선 것이다.

지오영이 담당하는 품목은 생물학적 제제 등을 포함해 냉장, 마약류, 파손주의 의약품 등 총 71개 품목이다. 해당 의약품의 수는 향후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

지오영 조선혜 회장은 “대부분의 희귀·필수의약품은 수입의약품으로 환자들이 직접 구매할 경우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된다”며 “중증·응급 치료에 필요한 의약품을 적시에 공급해 희귀난치질환자가 의약품을 기다리는 수고를 덜고 안정적인 치료가 가능하도록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희귀질환은 환자 수 2만명 이하 이거나 진단 자체가 어려워 정확한 유병 인구를 파악하기 힘든 질환을 말한다. 2023년 기준 국내에서 지정한 희귀질환 수는 약 1100개로 알려져 있다. 이를 진단하거나 치료하기 위한 희귀의약품은 대체 가능한 의약품이 없거나 대체 가능한 의약품 보다 현저히 안전성 또는 유효성이 개선된 의약품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지정을 받는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