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에 복합 휴양형 은퇴촌 들어선다

경북 경주시 천군동에 조성되는 천년건축 시범마을 조감도.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베이비부머 은퇴시기에 맞춘 ‘힐링 명품 은퇴촌 주거단지 사업’이 경북도 천년건축 시범마을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천년건축 시범마을 조성 사업은 일자리를 포함해 주거, 문화, 사업, 교육 인프라를 마을 단위에 밀집하는 신개념 주거공간으로 경북도가 지방소멸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시는 천군동 시유지 10만여㎡에 100가구 규모의 주거시설과 의료·휴양·복지 시설 등을 갖춘 휴양형 은퇴촌을 조성할 계획이다.

부지 내에는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탄소마이너스 제로에너지 주택, 장수의학 클리닉 및 건강검진서비스 등의 고령친화시설, 다목적광장 및 스포츠시설 등의 커뮤니티 센터 등이 들어선다.

최근 SMR 국가산단 등의 연구기관 입주와 베이비부머의 본격적인 은퇴시기 도래에 따라 후손들에게 물려줄 문화적 가치가 있는 창의적인 천년 주거단지로 만들 방침이다.

시는 다음 달 경북도와 협의해 세부적인 사업내용과 추진방법, 사업비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서만 구현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마을을 조성하겠다”라며 “단순 건축물 이상의 가치를 지닌 문화적 삶의 터전을 조성해 천년을 지향하는 건축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