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옹진복지재단, 출범식 갖고 복지안전망 구축 나서

옹진복지재단 출범식. 옹진군 제공

재단법인 옹진복지재단이 28일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을 위한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문경복 이사장(옹진군수) 등 이사회 임원, 신영희 인천시의원, 이의명 옹진군의장 및 군의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옹진복지재단이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복지 옹진’을 건설하는 데 앞장서길 기대하며 힘찬 출발을 응원했다.

옹진복지재단은 사무국장을 포함한 5명의 직원으로 사무국을 구성한다. 출범 이후에는 본격적으로 지역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과 복지시설 수탁 운영, 민관협력 지원, 복지기부금 모금 및 배부, 취약계층 보호 및 지원 등 복지사업을 추진한다.

문 이사장은 “옹진복지재단이 옹진지역 특성을 반영한 복지인프라를 구축해 군민과 공감·소통하는 맞춤형 복지체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