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산역 533억원 투입...‘미래형 환승센터’ 들어선다

2028년까지 환승센터 및 시민문화광장 조성
철도 중심 버스·트램과 UAM 등 연계·환승

철도·버스 외 도심항공교통(UAM), 자율주행차, 전기·수소차, PM 등이 최적 연계된 창원시 마산역 ‘미래형 환승센터’ 조감도. 창원시 제공

창원시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미래형 환승센터(MaaS Station) 시범사업 공모’에 시가 제안한 ‘마산역 마스 스테이션’이 최종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미래형 환승센터’는 철도·버스 등 기존의 교통수단 외 도심항공교통(UAM), 자율주행차, 전기·수소차, 개인형 이동수단(PM) 등 미래 모빌리티까지 최적 연계(Seamless)된 환승센터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이번 시범사업 대상지를 ‘모빌리티 혁명’과 ‘균형 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조성해 미래교통을 혁신할 선도모델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선정에 따라 마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역할을 하게 될 ‘마산역 마스 스테이션’은 하나의 건물 내에서 모든 교통수단의 환승이 가능하도록 지하1층~지상4층 규모의 ‘마산 모빌리티 타워’를 건립한다.

또 마산역 앞 광장은 전면 보행광장으로 재조성해 시민들의 편안한 휴식공간과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제공된다.

현재 마산역은 경남의 중추역임에도 역 광장은 교통 정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중교통 이용 환경도 열악해 철도를 타기 위해 평균 7분40초 이상 환승 시간이 소요되면서 마산역의 개선 필요성이 계속 강조돼 왔다.

시가 계획하고 있는 ‘마산역 마스 스테이션’은 ‘마산역을 중심으로 연계 교통 수단간 60초 환승 실현’을 목표로 하나의 건물 내에서 철도·버스·트램과 UAM·자율차·PM 등 미래 모빌리티간 유기적인 연계와 환승이 가능토록 했다.

교통수단 특성별로 지하 1층 트랜짓 존, 1층 퍼스널 존, 2층 드리이빙 존, 3층 터미널 존, 4층 에어 모빌리티 존으로 구분해 이용객의 편의성을 높였고 평균 환승 시간을 55초로 현재 대비 85% 단축해 환승 서비스를 대폭 개선했다.

또 마산역의 경사 지형을 활용해 진입로를 지하화 하고 마산역 광장은 전면 보행공간으로 조성해 낙후된 지역의 도시재생과 함께 사람들이 모이는 시민문화 공간으로 주변 상권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마산역 마스 스테이션 시범사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며 용역비 5억원 중 국비 2억5000만원, 도비 7500만원이 지원된다. 향후 총사업비의 30% 이상 국비 지원이 예상되는 만큼 원활한 사업추진이 예상된다.

홍남표 시장은 “마산역 마스 스테이션 시범사업은 마산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아주 중요한 프로젝트다”며 “마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미래 교통체계를 혁신할 핵심 거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