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흉기 휘두르며 저항’ 불법조업 中어선 2척 나포

불법조업 중이던 중국어선을 추격 중인 해경. 해양경찰청 제공

해양경찰청은 지난 27일 오후 8시5분쯤 불법 조업 중이던 30t급 중국어선 2척을 배타적 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률(경제수역어업주권법) 위반 혐의로 나포했다고 28일 밝혔다.

서해5도 특별경비단 소속 경비함 3005함은 당시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54해리(100㎞) 해상에서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어선들을 발견했다. 이후 고속단정 2척을 투입해 정선 명령을 위반하고 그물을 자른 채 지그재그 회피하며 도주하는 중국어선들을 6해리(11㎞)가량 추적한 끝에 나포했다.

나포된 중국어선들은 우리나라 배타적 경제수역에서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로 40상자 규모의 잡어를 잡고 정선 명령을 위반해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흉기를 휘두르며 해경에 저항하는 중국어선 선원. 해양경찰청 제공

해경은 이들 중국어선을 전용부두로 압송 중으로 자세한 불법 조업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또 나포 과정에서 선장이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했기 때문에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 “앞으로도 외국 어선의 불법 조업 의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며 “우리의 소중한 어족자원 보호를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장비를 활용하고 적극적으로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