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꺼비 로드킬 막아주세요”…하이트진로, 두꺼비 보호에 앞장

정세영 하이트진로 상무(오른쪽)와 최태영 국립생태원 생태응용연구실장이 지난 27일 서울 서초구 하이트진로 본사에서 두꺼비 로드킬을 줄이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한 뒤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는 국립생태원, 전남 순천시와 두꺼비 로드킬을 줄이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MOU로 두꺼비 개체 수 감소에 따른 대책을 함께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하이트진로는 생태통로와 도로 안전 요철 설치, 로드킬 저감 홍보물 제작, 시민 대상 연간 2회 생태교육 등을 통해 두꺼비 보호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인식 개선에 앞장서기로 했다. 국립생태원은 순천과 대구, 울산, 충북 청주, 전남 광양 등 두꺼비 서식지의 로드킬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순천시는 두꺼비 생태통로 조성사업을 진행한다.

두꺼비는 생태계가 건강한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환경 지표종이다. 하지만 로드킬을 당하는 두꺼비가 늘면서 매년 개체 수는 줄고 있다. 두꺼비 산란 시기인 3월과 5월에 두꺼비 로드킬이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대표는 “두꺼비가 처한 위기상황은 우리의 위기로 다가올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두꺼비가 더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