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지 말랬는데…목 조르고 주먹 날린 20대 조폭

전남 강진 기반 폭력조직 행동대원
경찰, 3개월 추적해 전남 장흥 모텔서 검거
나머지 2명 행방도 쫓는 중

국민일보 자료사진

술집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는 말에 화가 나 시민을 폭행한 20대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술집에서 시비가 붙은 시민을 수차례 때려 다치게 한 혐의(공동상해)로 김모(24)씨를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새벽 3시40분쯤 광주 서구 한 주점 화장실에서 일행 2명과 함께 20대 남성 목을 조르고 그의 얼굴을 여러 차례 때린 혐의를 받는다.

김씨 등은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는 피해자 말에 격분해 범행은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전남 강진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폭력조직 행동대원으로, 폭력 전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몸담고 있는 폭력조직 규모는 20~30명 정도라고 한다.

김씨 등은 피해자를 폭행한 뒤 곧바로 도주했다. 이들은 경찰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서울 등 다른 지역에 있는 것처럼 꾸민 사진을 올렸다고 한다. 그러나 경찰은 3개월간 추적에 나서 전남 장흥 한 모텔에 숨어있던 김씨를 지난 20일 체포했다. 경찰은 나머지 일행 2명 행방도 쫓고 있다.

광주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조직폭력 사범에 대해선 과거 또는 다른 사건 수사 사항까지 확인해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