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쿠팡, 윤혜영·이병희 리테일 대표 체제로 전환

쿠팡 제공

쿠팡이 리테일 사업부를 윤혜영, 이병희 부문별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이를 통해 쿠팡의 핵심 역량인 로켓배송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쿠팡은 홈리빙·레저·그로서리·로켓프레시 등을 총괄하는 윤혜영 대표와 가전·미디어·뷰티·생활용품 등을 총괄하는 이병희 대표를 리테일 사업부 최고경영진으로 선임했다고 28일 밝혔다. 리테일 부문별 리더십을 기반으로 전문성과 책임경영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쿠팡은 리테일 부문 각자대표 체제 전환으로 고객가치에 더욱 집중하기로 했다. 양질의 상품을 판매하는 소상공인을 추가 발굴하고 판로 개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쿠팡 전체 판매자 가운데 약 70%는 연 매출 30억원 미만 소상공인이다. 이들은 1800만명에 이르는 쿠팡 활성고객에 기반에 함께 성장하고 있다.

윤 대표와 이 대표는 로켓배송 초창기부터 현재까지 쿠팡의 고객중심 경영과 배송 혁신을 주도해온 유통 전문가다. 쿠팡의 리테일 사업부를 공동으로 이끌어온 두 사람은 로켓배송이 처음 도입된 2014년 쿠팡에 입사했다. 이후 당일배송, 새벽배송 등을 보장하는 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