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역 일대에 첨단 모빌리티 연계된 ‘미래형 환승센터’ 들어선다

이장우 대전시장이 28일 대전시청에서 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 건립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역 철도부지와 서광장 일대에 도심항공교통(UAM)·철도·버스·미래모빌리티 등을 연계한 미래형 환승센터가 들어선다.

대전시는 ‘대전역 미래형 환승센터 건립계획’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미래형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미래형 환승센터 공모사업은 UAM 등 미래 모빌리티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철도·버스·간선급행버스(BRT) 등 기존 교통수단의 환승편의를 높인 미래형 교통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2029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며 총 15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전망이다.

시는 올해 기본계획 수립비용 2억5000만원과 추후 30% 이상의 사업비를 국비로 지원받게 된다. 사업은 국가 법정계획에도 반영될 예정이다.

센터는 대전역을 중심으로 선상주차장을 포함한 철도부지, 서광장 일대 7만8620㎡ 부지에 조성된다.

UAM의 항로를 고려해 대전역 북측 서울방향 철도선상 공간에는 수직이착륙장(버티포트)과 충전시설이 들어선다. 이용객 편의시설 및 만남 라운지와 1만5000㎡ 규모의 선상 문화공원이 조성된다.

대전역 대합실과 같은 높이에 있는 기존 남측 선상 주차장은 증개축을 거쳐 승용차 운전자가 내리지 않고 여행자만 승하차하는 ‘키스 앤드 라이드’ 시설로 바꾼다. 또 시내버스·BRT·택시 등 대중교통을 환승할 수 있는 공간도 들어선다.

대전역과 약 380m 떨어진 신안동 역사공원 인근에 들어설 예정이던 도시철도 2호선 대전역 트램 정거장은 대전역 동광장 하부 지하차도 공간으로 옮겨져 동광장과 직접 연결된다.

1905년 경부선 개통 이래 대전의 관문 역할을 하던 대전역 서광장도 보행자 중심의 교통 환승공간으로 새롭게 꾸며진다.

특히 UAM 수직이착륙장은 대덕특구와 교촌 첨단국가산업단지를 연계한 3각 시범항로가 우선 도입된다.

UAM이 향후 대한민국 전역으로 확대 운행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시는 UAM 기술개발 및 시범운행, 상용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대전역 일대 각종 교통수단 간 환승서비스 등급이 현행 D등급(환승시간 3~4분)에서 C등급(환승시간 2~3분) 수준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역이 대한민국 미래교통을 선도하는 중심지로서 역할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충청권을 하나로 연결하는 강력한 교통 네트워크를 구축해 일류 경제도시 건설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