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만1000석 개방형 구장…부산 사직야구장 밑그림 나왔다

부산 사직야구장 조감도. 부산시 제공

부산 동래구 부산사직종합운동장이 건립 37년 만에 재건축에 들어간다. 부산시는 부산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게 될 새로운 사직야구장의 밑그림을 공개하고 신축에 버금가는 재건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28일 부산시청에서 ‘사직야구장 재건축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사직야구장 조감도 등 구체적인 재건축 기복 계획을 공개했다.

사직야구장은 1985년 10월 문을 연 이후 37년간 지역 대표야구장으로 활용해 왔으나 노후화에 따른 유지보수비 증가, 선수·시민 불편 등으로 재건축 요구가 계속되어왔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 2021년 10월 롯데자이언츠와 사직야구장 재건축을 위한 업무 협력 공동선언을 발표하고 재건축 준비를 추진해 왔다.

부산 사직야구장 투시도. 부산시 제공

이날 공개한 용역 결과를 보면 야구장은 개방형으로 건립한다. 앞서 부산시는 돔구장 도입도 타진했지만, 막대한 비용에 발목 잡히면서 천정이 없는 개방형으로 결정했다.

좌석 수는 기존 2만3646과 비교해 2646석이 줄어든다. 좌석 수가 줄어든 만큼 좌석 크기(465→500)를 확대해 관람석 공간을 확보하고, 기존 4가지 타입의 관람석 종류를 10종류로 다양화한다. 백스톱과 관중석 거리도 기존 20m에서 15m로 줄여 생동감과 현장감을 극대화하기로 했다.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지하 2층, 지상 4층, 전체면적 6만1900㎡ 규모에 상업시설, 박물관, 생활체육시설, 지하 주차장 등 부대시설을 갖춘 복합 스포츠 문화 콤플렉스로 거듭나게 된다. 사업비는 총 2344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