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 아이에 강제로 마약… 베트남서 40대 男 체포

베트남 언론 징뉴스 캡처

베트남에서 40대 남성이 애인의 세 살짜리 아들에게 강제로 마약을 흡입하게 한 혐의로 공안에 체포됐다.

베트남 언론 VN익스프레스는 28일(현지시간) 호찌민 공안이 레 반 밤(44)을 마약 소지 및 아동 학대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밤은 애인의 3세 아들에게 메스암페타민(필로폰)을 강제로 흡입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밤과 그의 애인은 공안에 “재미 삼아 아이에게 딱 한번 마약을 흡입하도록 했다”고 진술했다.

밤은 공안이 실시한 마약류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냈다. 아이는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아 현재 시립 어린이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이들의 범행은 피해 아동의 생부가 아이의 마약흡입 영상을 SNS에 퍼트리면서 발각됐다. 생부는 당시 아내의 페이스북 계정을 살펴보다가 아이의 마약 영상을 발견했고, 해당 영상을 SNS에 올려 범행 사실을 알렸다. 그가 올린 영상에는 아이가 마약 연기를 흡입하는 모습과 함께 밤이 둔기로 아이를 위협을 가하는 장면도 담겼다.

이 영상이 확산하자 호찌민 아동권리보호협회는 공안에 수사를 요구했다. 생부는 지난 24일 해당 사건을 공안에 정식으로 신고했다. 곧바로 수사에 착수한 공안은 지난 26일 주거지에서 밤을 체포한 뒤 마약류를 현장 압수했다.

피해 아동의 생부는 “아내가 지난 2018년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갔는데, 마약 상습 복용자와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며 “동영상은 4∼5개월 전에 촬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호찌민 아동권리보호협회는 소년의 학대 여부를 명확히 해달라며 경찰에 신속한 조치를 당부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