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천서 길 걷던 20대 턱에 총탄 맞아…“피 흘려 병원行”

장애물 맞고 튕긴 ‘도비탄’ 추정
경찰 관리 총기는 아닌 것으로 파악

공기총과 탄환. 게티이미지

길을 걷던 남성이 공기총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이는 총탄에 맞아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경기 이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5시쯤 이천역에서 율현 사거리 방면으로 걸어가던 20대 A씨가 우측 턱부위에 총탄을 맞는 사고를 당했다.

병원에서 확인한 결과 A씨의 턱에서는 5.5㎜ 공기총에서 발사된 것으로 보이는 총탄이 발견됐다.

해당 총탄은 찌그러진 상태였는데, 경찰은 이런 점에 미뤄 직사탄이 아닌 도비탄(발사 후 장애물에 닿아 당초의 탄도를 이탈한 총알)일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A씨는 경찰에 “길을 걷는데 갑자기 따끔하더니 피가 철철 흘러서 인근 병원으로 갔다”며 “주변에 아무도 없었는데, 황당하게 총탄이 나와서 신고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천경찰서가 관리 중인 총기로 인한 사고는 아니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GPS 기록을 보면 인근에 (이천경찰서에서 출고한) 총기 1정이 있는 것으로 나오지만, A씨가 맞은 총탄과 아예 다른 총탄을 사용하는 총기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인근 경찰서가 관리 중인 총기에 대해서까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