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라면 2만원’ 주문했는데 달랑 1개…“신종사기” 공분

한 인터넷 쇼핑몰에서 컵라면 낱개가 가격 2만500원에 판매되고 있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컵라면을 2만500원에 주문했는데 1박스가 아닌 단품 1개가 배송됐다는 황당한 사연이 전해졌다. 판매자가 교묘한 상품 소개로 단품 가격에 바가지를 씌웠다는 것이다.

2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글이 ‘누구나 당할 수 있는 요즘 신종사기’라는 제목으로 확산했다. 작성자이자 구매자인 A씨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토로한 내용이었다.

A씨는 “답답해서 몇 자 적어본다”면서 “소셜커머스에서 컵라면을 사서 받아보니 작은 박스에 컵라면 1개가 들어 있어 깜짝 놀랐다. 1박스라고 생각하고 샀는데 낱개로 1개였다”고 말했다. 그가 첨부한 판매 페이지 캡처 화면에는 ‘큰사발 112g 컵라면’이라는 상품명과 2만500원이라는 가격이 적혀 있었다.

통상 2만원대 가격이라면 컵라면 1박스를 구매할 수 있다. 해당 컵라면 제조사 공식 온라인몰에 올라온 단품 하나의 가격은 1650원이다. A씨는 약 12배나 비싼 값에 컵라면 달랑 1개를 사게 된 셈이다.

컵라면 하나를 2만500원에 구매한 소비자가 남긴 문의글과 판매자의 답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상품 문의 게시판에 ‘1박스가 아니고 낱개 1개 가격이냐’고 묻자 판매자는 “맞다. 상세페이지 확인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A씨 외에 다른 이용자들도 “‘한 놈만 걸려라’인가” “가격이 왜 이런가” 등의 문의를 남겼는데, 여기에도 같은 답변만 반복됐다.

A씨는 판매자 측에 연락해 항의했으나 “박스라고 쓰여 있지 않아 어떻게 해줄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A씨는 “제가 자세히 안 본 잘못도 있지만 (상품 설명을 보면) 1박스 가격이지 누가 낱개라고 생각하겠나”라며 “기부했다고 생각하려고 해도 자꾸 속이 상한다”고 했다. 환불을 하려고 했더니 왕복 배송비 1만원을 지불해야 한다는 안내를 받았다고 한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누가 컵라면 1개를 2만원 넘는 돈을 주고 판매할 거라 생각하겠나” “명백한 사기다”라며 분노했다. 요즘 이런 방식으로 물건을 터무니없이 비싸게 판매하는 경우가 많으니 잘 확인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문제의 컵라면 상품은 현재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