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커다란 돌 주웠는데…쪼개 보니 2.6㎏ 금덩어리 ‘잭팟’

호주의 한 남성이 발견한 금이 포함된 돌덩어리. 페이스북 캡처

호주에서 한 아마추어 채굴업자가 금 2.6㎏이 포함된 돌덩어리를 발견해 2억원 이상의 횡재를 했다.

28일(현지시간) 호주 A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에서 금 평가업체 러키스트라이크를 운영하는 대런 캠프의 매장에 최근 한 남성이 찾아와 배낭에서 커다란 돌을 꺼냈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이 남성은 돌 안에 금이 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캠프가 확인한 결과 무게 4.6㎏인 커다란 돌덩어리에 절반 이상인 약 2.6㎏의 금이 섞여 있었다. 시가로 약 24만 호주달러(약 2억830만원)의 가치다.

호주의 한 남성이 발견한 금이 포함된 돌덩어리. 9news 보도영상 캡처

아마추어 채굴업자인 남성은 빅토리아주 멜버른 북서쪽의 일명 ‘골든 트라이앵글’ 지역에서 저가 금속 탐지기로 채굴작업을 하던 중 금덩어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빅토리아주는 19세기 대규모 금광이 발견되며 발전했는데, 당시 이 지역에서 채굴된 금은 약 8000만 온스(약 2267t)에 달한다.

빅토리아주 지질조사국은 중북부 금광에 아직 7500만 온스(약 2216t) 정도의 금이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이 때문에 많은 아마추어 채굴업자나 관광객들은 대박의 꿈을 꾸며 금속 탐지기를 들고 이곳을 찾는다. 약 26호주달러(약 2만3000원)만 내면 간단한 수공구만 이용한다는 조건으로 금광 탐사권을 얻을 수 있다.

캠프는 “최근 몇 달 동안 이 지역에 큰비가 내리면서 산과 땅이 깎였다”며 “그 속에 있던 금들이 표면 밖으로 떨어져 나왔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