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글바글, 꾸물꾸물… 한강 괴생명체의 정체 [영상]

서울 한강에 나타난 강참갯지렁이. 3월 중순~4월 초순이 번식기여서 떼지어 몰려있다고 한다. 유튜브 채널 'TV생물도감' 영상 캡처

최근 정체불명의 생명체가 서울 한강을 뒤덮어 그 정체를 두고 이목이 쏠렸다.

29일 온라인에는 유튜브 채널 ‘TV생물도감’에 지난 23일 올라온 한 영상이 회자됐다. 영상의 제목은 ‘서울 한강 현재 상황, 한강을 뒤덮어 버린 수십억 마리의 정체불명 생명체들’이었다.

서울 한강에 나타난 강참갯지렁이. 3월 중순~4월 초순이 번식기여서 떼지어 몰려있다고 한다. 유튜브 채널 'TV생물도감' 영상 캡처

TV생물도감 측은 “한강에 엄청난 양의 미스터리한 생명체들이 나타났다는 제보를 받고 한강으로 달려가 보았다”며 “현장에 도착하니 눈을 의심할 정도로 수많은 무언가가 한강을 뒤덮고 있었다”고 전했다.

영상에는 지렁이를 연상시키는 손가락 크기의 생물체들이 꿈틀꿈틀 헤엄치는 모습이 담겼다. 개체 수가 얼마나 많은지, 빛을 보고 모여든 군집을 뜰채로 한번 퍼 올리자 플라스틱 통의 절반이 채워질 정도였다.

서울 한강에 나타난 강참갯지렁이. 뜰채로 한번 퍼올리자 플라스틱통 절반을 채웠다. 유튜브 채널 'TV생물도감' 영상 캡처

해당 생물은 갯지렁이 중 하나인 ‘강참갯지렁이’로 알려졌다. 참갯지렁이는 강어귀 밑바닥을 기어다니는 생물이어서 평소 물 위로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는데, 매년 3월 중순부터 4월 초가 ‘번식기’여서 수정 확률을 높이기 위해 떼 지어 몰려있는 것이라고 한다.

TV생물도감 측은 “한강은 하굿둑이 없어 바닷물의 영향을 받는다. 염분이 어느 정도 포함되어 있는 등 바다와 환경이 유사해 하구 쪽으로 갈수록 갯지렁이가 많이 있다”면서 “갯지렁이가 이렇게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지금이 짝짓기 철이기 때문이다. 봄이 오면서 3월 중순이 되니 짝을 찾기 위해 펄에서 나와 헤엄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