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朴정부 계엄령 문건’ 조현천 귀국…검찰 압송

조현천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박근혜정부 당시 국군기무부사령부(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 계엄령 문건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현천(64) 전 기무사령관이 29일 입국 직후 검찰에 체포됐다. 2017년 12월 미국으로 도피한 지 5년3개월 만이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오전 6시34분쯤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조 전 사령관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한 뒤 청사로 압송했다. 조 전 사령관은 전날 미국 애틀랜타에서 출발한 델타항공 DL027편을 타고 귀국했다.

조 전 사령관은 2017년 2월 ‘계엄령 문건작성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하도록 지시하고 이를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한 의혹을 받는다.

이 문건은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던 촛불집회를 무력으로 진압하기 위한 불법 계엄령 계획을 골자로 한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3월 10일 탄핵됐다.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 시절 꾸려진 군·검 합동수사단은 계엄령 검토 사실을 숨기기 위해 위장 TF 관련 공문을 작성한 기무사 장교 3명(전 기무사령부 3처장·계엄 TF 팀원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조 전 사령관에 대해선 신병 확보가 어렵다는 이유로 2018년 11월 기소중지했다.

조 전 사령관은 2017년 9월 전역한 뒤 그해 12월 미국으로 출국했다. 그는 지난해 9월 자진 귀국해 검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현지 변호인을 통해 밝힌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