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3세력화 시동? 여야 소장파·청년 정치인 모인다

모임 ‘성찰과 모색’ 토론회 주최
여야 소장파 및 청년 정치인 모여
총선 앞둔고 ‘제3정치세력화’ 관심

금태섭 전 의원. 국민일보DB

더불어민주당 출신 금태섭 전 의원이 여야 소장파 의원 및 청년 정치인들과 함께 국회에서 토론회를 개최한다. 총선을 1년 앞둔 시점이어서 ‘제3정치 세력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금 전 의원 등이 주축이 돼 만든 모임 ‘다른 미래를 위한 성찰과 모색 포럼 준비모임’(성찰과 모색)은 다음 달 18일 국회에서 ‘한국 정치, 문제와 제언’을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편 가르기’ 등 한국 정치의 구조적 문제점에 대해 토론하고 대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성찰과 모색’은 금 전 의원이 최근 참여연대 집행위원장 출신 김경율 회계사 등과 만든 모임이다. 김 회계사는 ‘조국 흑서’ 저자로 활동하며 문재인정부 비판에 앞장서 왔다. 금 전 의원은 문재인정부 당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을 공개적으로 반대하다가 당의 징계를 받고 결국 탈당했다. 지난 대선에서는 윤석열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전략기획실장을 맡았다가 중도 하차했다.

이번 토론회의 좌장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맡는다. 발표자로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금 전 의원 등이 나선다. 여야의 청년 정치인들도 토론자로 참여한다. 권지웅 민주당 전 비대위원,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 김창인 청년정의당 대표 등이 토론자로 나설 예정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제3정치 세력화 논의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내년 총선이 현행 소선거구제가 아닌 중대선거구제로 치러지게 될 경우 제3세력화 논의는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금 전 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당장의 정치 세력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금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이제 막 논의를 시작한 단계니, 당장 미리 말하기는 어렵다”고 언급했다.

반면 좌장을 맡은 김 전 위원장은 “당면한 문제가 뭐라는 걸 짚는 정치세력이 나타났으면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그런 식으로 가다가 제3정치세력이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