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광훈이 우파 천하통일” 파문에…김재원 “깊이 반성”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왼쪽 사진)과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를 가리켜 “우파 진영을 전부 천하 통일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사과했다.

김 최고위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발언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점에 깊이 반성하면서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앞으로 매사에 자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미국에서 서울에 도착했다는 그는 “미국 현지 폭풍우로 하루 동안 항공기 출발이 지연되고 공항에 격리되어 모든 것이 늦어졌다”며 “이 점 또한 매우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북미자유수호연합’ 초청 강연회에서 “우파 진영에는 행동하면서 활동하는 분들이 잘 없었는데 전광훈 목사께서 우파 진영을 전부 천하통일해서 요즘은 그나마 광화문이, 우파 진영에도 민주노총에도 대항하는 활동 무대가 됐다. 우리 쪽도 사람은 있구나, 하는 마음이 들게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해당 발언이 언론 보도로 알려지며 거센 논란이 일었다. 당 지도부의 비판도 쏟아졌다. 김기현 대표는 페이스북에 김 위원을 겨냥해 “여당이라지만 소수당이니만큼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매사에 자중자애해야 한다”며 “혹시 민심에 어긋나는 발언이나 행동이 아닌지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상범 수석 대변인은 라디오에서 “정책전략, 정황분석은 탁월한데 언어의 전략적 구사가 최근에 감이 떨어진 거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기도 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3·8 전당대회 이후 첫 주말인 지난 12일에도 전 목사가 주관하는 예배에 참석해 ‘5·18 정신을 헌법에 수록할 수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가 당 안팎의 비판이 쏟아지자 공개 사과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